가장 흔한 운동 중 상해, 염좌

0
3100

선수들의 일상에서 삐었다, 접질렸다, 어딘가 다친 것 같다, 부은 것 같다, 혹은 그냥 아프다는 표현들은 달갑지는 않지만 끊임없이 찾아오는 단골손님과 같다. 현장에서 운동 상해에 대한 1차적인 점검 간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부상의 종류가 바로 염좌인데, 이는 국내외에서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는 운동 상해 관련 연구 및 설문 조사의 부상 빈도수 결과만으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염좌란 무엇인가?

선수 또는 동호인으로써 훈련이나 스포츠 활동 참여 간 다양한 염좌를 경험하게 된다. 크게 염좌가 발생한 부위에 따라 두 가지 종류로 분류할 수 있는데, 근육(Muscle)과 힘줄(Tendon)에 발생한 염좌의 경우 Strain, 인대(Ligament)에 발생한 염좌의 경우 Sprain 으로 통칭한다.

Sprain과 Strain로 지칭되는 두 가지 염좌의 경우에 부상의 원인이나 형태에는 큰 차이가 없다. 정상 가동범위 이상의 과격한 관절 움직임이나 일시적, 지속적, 혹은 자체적, 외부적으로 가해지는 충격에 의한 해당 부위(근육, 힘줄, 인대, 경우에 따라 관절을 감싸고 있는 막까지 포함)의 과부하가 그 원인인데, 이때 손상 부위별, 정도별로 응급처치 요령이나 재활 스케줄의 차이가 생길 뿐이다.

위에서 언급된 두 가지 종류의 염좌는 그 중증도에 따라 Grade 1부터 Grade 3까지 세분화되긴 하지만, 염좌 부위 상처의 크기나 심각성에 따른 분류의 경우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할 부분이므로, 이 글에서 좀 더 자세히 다루지는 않기로 한다. 다만 전문가에 의해 해당 염좌의 중증도 분류 여부에 따라 응급처치나 재활 및 복귀 소요 기간의 차이가 생길 수 있다는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골절이나 탈골 등의 심각한 구조적 문제가 동반되지 않는 경우에는 즉각적인 안정과 얼음, 압박, 들어 올리기(거상)를 포함하는 RICE 요법(휴식, 얼음, 압박, &거상)이 응급처치에 활용된다. 또한 부상 회복 및 재활의 단계는 손상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음을 감안하더라도 손상 부위의 보호, 자가 치유를 위한 안정 , 손상 부위 회복 속도를 높이기 위한 물리(자극) 치료, 그리고 기능적인 손실을 줄이고 적정 수준 이상의 발전을 위한 재활 및 보강 운동의 순으로 진행된다. 물론 다시 격한 훈련이나 경기로의 복귀가 필요한 선수의 경우에는 각 종목에 활용되는 기능별 동적 재활이 추가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손상 부위별로 회복 시간이 다르다?

근육 손상의 경우 하루 이틀 정도의 손상 부위 보호가 필요하며, 그 후에는 전문가의 판단에 따라 순차적인 재활이 진행될 수 있는데, 대략 2~3주 정도의 초기 회복 기간을 거쳐 충분한 재활과 적절한 치료가 뒷받침된다는 조건 하에 평균 3~24주 정도의 복귀 기간이 소요된다고 보면 무방하다.

인대나 힘줄 손상의 경우에는 근육 손상과 비교했을 때, 근육과 같이 완벽한 재생이 불가능하다는 점과 초기 회복(이론적으로 외과적인 수술 없이 완치는 불가능) 및 재활에 필요한 기간이 6~52주 정도까지 길어진다는 것이 일반적인 팩트다.

위에서 요약정리한 염좌에 대한 상황별 처치 및 재활, 그리고 예방을 위한 보강운동 등의 유익한 정보들은 앞으로 트레이닝랩에서 공유될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각자 본인의 기본 지식과 노하우로 만들어 보려는 노력을 기대해본다.

손상 정도에 따른 발목염좌 증상과 치료법

1도 염좌(인대가 늘어난 상태)

  • 경미한 손상, 부종, 통증
  • 2~주 발목을 고정하고 ㅁ휴식

2도 염좌(인대가 부분적으로 찢어진 상태)

  • 중증도의 부종, 통증, 보행이 힘듦
  • 한달 반 정도 발목을 고정하고, 물리치료 등을 시행

3도 염좌(인대가 완전히 끊어진 상태)

  • 수술적인 조치 고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