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테이핑 용법은 작은 부상이 큰 부상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한다. 주짓수와 같은 무도를 수련하다보면 크고 작은 부상을 입는다.

운동을 통해 입는 부상은 손목, 발목, 어깨 등 관절에 염증이 유발하는 경우가 많다.
손목의 작은 염증으로 인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채 데미지가 누적이 되면 인대 손상까지 이어진다.

테이핑으로 모든 부상을 방지할 수는 없지만 큰 부상을 입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테이핑은 근육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약해진 인대에 부담을 줄여준다.

부상은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 가장 좋다.
컨디션이 별로인 날, 통증이 있는데 운동이 하고 싶은 날, 부상의 재발을 방지할 때 등 조금 부지런히 움직여서 부상을 방지한다면 주짓수 수련을 롱런할 수 있다.

발목 테이핑 방법

언더랩(Underwrap) : 피부보호

  • 발목 위 10~15cm부터 발바닥 아치 중앙까지 울지 않게 감는다.(정해진 방법은 없다.)

앵커(Acnchor) : 기준점, 수직 서포트 테이핑을 위한 준비

  • 1~2번 감는다. 앵커 역시 감는 횟수는 정해져 있지 않다.

수직서포트(Vertical subpport) : 발목의 내번 염좌를 방지한다.

  1. 내측 복사뼈의 중앙부터 발바닥을 경유해 외측 복사뼈 중앙으로 최대한 당겨 올려붙인다.
  2. 복사뼈의 중앙에 붙어있는 테이프를 기준으로 반으로 앞/뒤로 나눠 같은 방법으로 테이핑한다.

※ 주의사항 : 테이프 한 줄의 장력은 20~25kg이기 때문에 평균 3줄 정도 서포트 하는 편이고, 헤비급이나 중량이 있는 선수늰 그 이상도 할 수가 있다.

수평서포트(Horse Shoe) : 발못 경비관절의 벌어짐을 방지한다.

  1. 아킬레스건에서 시작해 내/외측 복사뼈 중앙을 지나 발목의 정면에서 만나 붙인다.
  2. 중앙에 붙어있는 테이프를 반으로 위/아래로 나눠 같은 방법으로 테이핑한다.

피겨에잇 or 팔자감기 Figusre-8 : 발목의 과도한 발바닥 젖힘을 방지한다.

  1. 내측 복사뼈에서 시작한다.
  2. 발바닥으로 내려간다.
  3. 외측에 위치한 다섯번째 발가락을 덮지 않고 발등쪽으로 올라온다.
  4. 내측 복사뼈 시작 부위로 간다.
  5. 아킬레스건을 돌아 내측 복사뼈에서 끝난다.

힐락(Heel Lock) : 종골(뒷꿈치뼈)의 안정성을 확보한다.

  1. 내/외측 복사뼈를 잇는 가상의 수평선을 그린 뒤 그 위에 테이프를 붙여 시작한다. (시작하는 방향은 안쪽이든 바깥이든 상관없다. 안쪽 바깥쪽 둘 다 테이핑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2. 내측 복사뼈를 지나 아킬레스 건 방향으로 간다.
  3. 외측 종골(=뒷꿈치뼈)을 대각선 발바닥 방향으로 내려간다.
  4. 발바닥을 지나 시작위치로 올라온다. 위 방법을 반대방향으로 한번 더 한다.

※ 힐락 후 뒷꿈치 부위에 물방울 모양이 있다면 잘 되었다고 볼 수 있다.

마무리

  • 내/외측 복사뼈 바로 위에서부터 반씩 테이핑하여 앵커까지 올라간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