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짓수에서 손가락을 꺽어도 될까요?

0
67

IBJJF 룰북(v.5.2) 24번 ‘Bending fingers backwards’는 화이트벨트부터 블랙벨트까지 반칙이라고 되어있다.

주짓수에는 서로를 보호하기 위한 특정한 규칙이 있다. 예를 들어 심각한 척추 부상을 입을 수 있는 공격은 금지된다 .
주짓수에서 손가락을 구부리는 것에 관한 규칙 또한 포함하여 다른 규칙이 있으며 대부분 보편적이다.

몇 년 동안 훈련했다면 어느 시점에서 손가락 부상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대부분의 부상은 사고로 발생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상을 치료하거나 훈련하는 동안 그들이 얼마나 성가신 일인지 알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손가락을 구부리는 것은 가능할까?

BJJ에서 손가락을 구부리는 것은 가능한가?

거의 모든 BJJ 규칙 세트에서 손가락을 구부리는 것은 불법입니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그래플링 대회가 작은 숫자 조작에 반대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또한 발가락을 구부리는 것도 허용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손가락을 구부리는 것은 누군가를 때리는 것만큼 해롭지 않을 수 있지만 여전히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여지는 것입니다.

손가락 염좌를 회복하는데는 한 달이상 걸린다. 수련을 하는 것에도 일반적으로 제대로 된 훈련을 방해하고 개인 생활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에 짜증나는 염좌 손가락을 회복하는 데 한 달 이상이 걸린다. 

그러나 누군가가 당신의 손가락을 구부려 말 그대로 부러뜨려 치유하는 데 몇 달이 걸리고 잠재적으로 수술이 필요할 것이라고 상상해 보라. 눈을 찌르거나 하는 것만큼 나쁘지는 않지만 금지할만한 행동이다. 또한 접근하기 쉽고 취약하기 때문에 가능하면 손가락을 구부리거나 부러뜨리기는 매우 쉽다.

주짓수 입문자들이 손가락을 구부리는 이유.

주짓수에 이제 갓 입문한 수련생들은 주로 두 가지 이유로 손가락을 잡거나 꺽는다. 첫 번째 이유는 규칙을 모른다. 주짓수를 처음 시작할 때 특정 사항에 대해 혼란스러울 수 있음을 기억하라. 예를 들어, 발가락을 잡는 것은 괜찮지만 소매 안쪽을 잡는 것은 반칙이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손가락을 잡는 것은 상당히 본능적인 일이기 때문에 주짓수 초보자들은 자주 잡곤 한다. 두 번째 이유는 종종 자연적인 방어 메커니즘이다. 초크를 멈출 수 있고 끔찍한 방어가 아니기 때문에 종종 초보자는 보우 앤 애로우 초크를 방어하기 위해 손가락을 잡곤 한다. 반칙인줄 알면서도 어떤 사람들은 크게 생각 없이 하기도 한다.

네 손가락을 구부리는 것은 반칙이 아니다.

주짓수에서 네 손가락을 구부리는 것은 반칙이 아니다. 네 손가락을 모두 함께 잡으면 손목의 확장 부분을 잡는 것으로 간주되므로 허용된다. 한 번에 네 손가락을 뒤로 구부리려고 하면 너비 때문에 실제로는 불가능하지만 한 손가락으로 하는 것이 훨씬 쉽다.

때때로 특정 그립과 초크를 방어하기 위해 한 번에 네 개의 손가락을 잡는다. 동시에 하나, 둘 또는 세 개의 손가락을 잡는 것은 반칙이다. 이론적으로는 네 손가락을 잡아 리스트 락을 수행할 수 있지만 상당히 어렵다. 주짓수의 리스트 락은 완전히 합법적이라는 것을 기억하라.(블루벨트 이상 !)

훈련 파트너가 내 손가락을 구부리면 어떻게 될까?

누군가 손가락을 구부려서 아프면 계속하거나 말할 수 있다. 그들에게 주짓수 규칙에 대해 설명하며 호의를 베풀면 된다. 하지만 그럼에도 계속해서 그렇게 한다면 어느 시점에서 처벌하기로 결정한 누군가를 짜증나게 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라. 동시에 그것은 당신의 선택이다.

그들이 계속 반칙을 한다면 몇 가지 옵션이 있다.

첫째, 그들의 행위에 대해 지도자에게 알린다. 지도자로부터 그것이 반칙이라는 말을 들으면 그들이 멈추게 될 것이다. 
둘째, 주짓수에서 나쁜 행동이 자신에게 나쁜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을 가르치기는 힘들지만 필요한 교훈일 수 있다.

결론

주짓수에서 손가락을 꺽는 행위는 반칙이다.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지만 확실히 짜증나고 무술로서 주짓수내에 실제로 필요하지 않다. 대부분의 그래플링 무술은 손가락 굽힘을 금지했다. 주짓수에 비해 훨씬 더 강하다고 여겨지는 MMA에서도 손가락을 구부리는 행위도 반칙이다.

자신과 함께하는 파트너를 소중히 생각해도 배려해야 자신도 배려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