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에서 휴가를 보내는 화이트벨트 수련생 소매치기 제압

0
226

49세의 화이트벨트인 그는 아내와 함께 휴가차 멕시코로 여행을 갔다. 그곳에서 소매치기 무리들을 만났고 그는 주짓수로 도둑 중 한명을 잡아 경찰에 연락한 후 지갑을 되찾았다.

멕시코는 안전하면서도 위험한 나라이지만 안전한 곳에서도 사소한 도난 사고가 발생하곤 한다.

제압당한 소매치기 중 한명은 멕시코에 위치한 한 카페에 앉아 있을 때 그곳을 지다가다 아내의 가방에서 지갑을 훔친 4명의 일당 중 한명이다. 일당 중 한명인 여성이 지갑을 가지고 있을거라 확신했지만 그녀를 잡았을 때 어떻게 행동할지 예측하지 못했기에 고민을 하게 되었다.

“우리는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이 남성에게 미안한 감정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경범죄를 저지른 이 남성보다 훨씬 더 나쁜 짓을 하는 사람들만큼 저희를 고통 속으로 몰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가 자신은 이제 끝이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남성은 ‘괜찮아’라는 말을 해주면서 소매치기를 토닥여주었다. 그는 소매치기인 남성에게 더 나은 미래가 그의 앞에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했다.

그는 단지 잘못된 목표를 선택한 것입니다.
저는 그냥 평범한 아저씨로 보입니다.
제 아내도 무술을 합니다.
그리고 전 그에게 먼저 다가갔습니다.

저는 다른 무술의 높은 벨트를 가지고 있지만 주짓수에서는 화이트벨트일뿐입니다. 하지만 머리와 팔을 이용한 초크을 위해 제 머리를 어떻게 사용하고 그의 팔을 어떻게 해야 제압하기 더 나은지 알고 있습니다. 그는 입에서 피를 흘리고 있었고 그와의 거리조절을 하여 편안한 자세를 유지했습니다. 또한 경찰이 지갑에 대해 물을 수 있도록 기절을 시키지 않은채 잡아두려 했습니다.(그리고 제 소중한 옷에 피와 먼지를 묻히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 )

이후 지갑을 되찾았기 때문에 더이상 압박하지 않았습니다.

이 사건의 배경은 아래와 같다.

카페의 다른 고객은 도둑 중 한 명을 따라갔고 그녀가 기다리고 있는 Mazada에 타는 것을 보았다. 그는 번호판의 번호를 보고 경찰에세 주었고 경찰은 보안 카메라에서 일행 중 한명인 여성이 검은색 비닐 봉지에서 지갑을 차 밖으로 던지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 가방을 회수했고 45분만에 지갑을 찾아주었다.

“시민과 경찰의 훌륭한 대처에 찬사를 보냅니다!”

아내는 옆에 앉아있는 세 명이 도둑이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직감했다. 카페 직원은 혼란스러운 그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려주고 도와주었다.

“카페직원의 친절하고 적절한 대처에 찬사를 보냅니다!”

불의를 보면 방광하기 보다는 대처할 수 있도록 도와줘라. 작은 선선의는 곧 자신에게 돌아오는 법이니.

주짓수를 배우면 자신을 지킬 수 있다.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능력으로 타인을 도와주면 그들 역시 당신을 도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