힉슨 그레이시와 정상급 선수들이 겪는 정신적 압박감을 이겨내는 마음가짐

0
115

힉슨 그레이시는 오랜기간 많이 선수들의 우상과도 같은 격투가로서 글러브를 벗기로 결정한 것에 많은 팬들과 선수들은 의문을 품었다.

“왜 현재 챔피언을 이기기 위해 돌아오지 않으셨습니까?”
“몸도 좋아졌으니 팬들에게 마지막 선물을 주기 위해 돌아오는건 어떤가요?”

힉슨 그레이시는 항상 사무라이의 고요한 마음을 유지하며 이 모든 것을 받아들였다. 2005년 ‘Graciemag’과의 인터뷰에서 사방에서 들어오는 질문과 압박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물었다. 그리고 그는 많은 은퇴한 챔피언이 우울증과 심리적 압박감에서 어떻게 벗어나 평온함을 유지했는지 설명했다.

“무엇보다 저를 무술가로서 두드러지게 해주신 하느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이러한 감사함을 사회, 가족, 팬들, 친구들과 학생들에게 돌려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말하였다.

“따라서 나는 제가 무언가를 증명해야 한다는 기대, 누군가를 이겨야 한다는 기대, 더 많은 것을 해야한 한다는 기대없이 하루하루를 살고자 합니다.

저는 이웃을 최대한 존중하고 남을 돕고자 하는 큰 열망을 가지고 일상을 살아가기 위해 노력합니다. 사람들과 제 자신에게 잘했다고 느끼는 하루를 보낼 때, 그날은 행복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저는 똑같은 마음으로 다음을 기약합니다.”